Follow

요즘 어린 아이에 대한 학대 뉴스가 한국 사회에서 큰 이슈로 다뤄지네요.

제가 어린 아이였던 때에는 뉴스거리도 아니었고, 별거 아닌 것으로 취급되었는데요.

여전히 아동 학대에 대한 처벌은 분명 법이 다룰 수 있는 처벌 중에 가장 강한 편에 속해야(아직까지도 국내가 아닌 해외에서만 찾을 수 있죠)만 하는 종류이지만, 그러한 강한 처벌 및 즉각적인 집행이라는 개념 자체가 없다는 것이 몹시 안타깝네요.

농담 반 진담 반 입양도 적합성에 대한 심사가 있지만, 친부모에 대해서는 심사가 없기 때문에 문제라는 말도 있죠.

지금 주로 다뤄지는 아이들은 미취학 아동이지만, 실은 청소년에 대한 학대가 더 심각할 것으로 생각합니다.

특히나, 요즘처럼 코로나 사태로 인한 원격 수업의 비중이 높은 지금 시기에는, 국가가 적극 나서서 정기적인 청소년 양육 환경에 대한 대책이 있었으면 하는 생각이 듭니다.

Sign in to participate in the conversation
플래닛

The social network of the future: No ads, no corporate surveillance, ethical design, and decentralization! Own your data with Mastodon!